메뉴 검색
메뉴 닫기
안양시“이달 중 평촌 정비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2023-03-16 14:40:16



안양시는 16일 시청에서 평촌 신도시 정비 관련 2차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염중선 도시주택국장 등 관계공무원, 이범현 총괄기획가(성결대 교수), 시민협치위원회 시민위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16일 안양시 평촌 신도시 정비관련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안양시 


안양시는 이날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7일 발표한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에 따른 추진 방향 및 시의 평촌 신도시 정비기본계획 수립용역 관련 계획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별법(안)의 주요 내용 중 ▲특별법 필요성 및 적용 범위 ▲추진체계 ▲특별정비구역 특례사항 ▲선도지구 지정 ▲기타 쟁점사항 등을 설명했다. 


또 평촌 신도시 정비기본계획 수립 용역과 관련해 ▲용역 개요 ▲주요 내용 ▲향후 추진계획 등을 밝혔다.


질의답변 시간을 통해 특별법(안)에 포함돼야 할 건의사항과 재건축·리모델링 관련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주요 의견은 총괄기획가를 통해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고, 지역구 국회의원 등에도 건의할 예정이다.


염중선 안양시 도시주택국장은 “용적률 규제 완화 등 특례 부여에 따른 도시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 용적률을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초과이익 환수 등을 통해 형평성을 확보하고 기반시설로 재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시는 이달 중 평촌 신도시 정비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염 국장은 “용역 착수 일정에 따라 착수보고회 개최 등 후속 조치에 대해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스토리&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