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용서의 씨앗 사랑의 씨앗 2024-02-04 17:25:51


용서하며 사랑하며


혼탁한 세상 

갈길 잃은 나라 

외로운 너

외로운 나 

우리 함께 

바다로 갈거냐

산으로 갈거냐

아니

가까운 실개천으로,


들려오는 

물소리와 새소리

아름다운 하모니로 

속삭이는 영혼의 소리 

분노 근심 외로움 

다 내려놓으라고

서로 용서하라고 

서로 사랑하라고, 


친구야

너와 나

어깨동무하고 

세상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그리고

용서의 씨앗을 

사랑의 씨앗을 

뿌리고 또 뿌리자꾸나 


~ 어느날 이말산에서, 글 사진=박시응 






 










과천시의회

스토리&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