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한동훈 사퇴...“나라 걱정하며 살 것” 2024-04-11 16:34:57


11일 총선 대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자료사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참패하면서 사퇴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11일 오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기자회견장에서 “민심은 언제나 옳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서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그래서 저는 선거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비상대책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야당을 포함해 모든 당선자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당선되지 못한 후보에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우리가 국민들께 드린 정치개혁의 약속이 중단없이 실천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를 고민하겠다”며 “쉽지 않은 길이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100여일간 저는 모든 순간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총선결과에 대해 대통령실과 공동책임 있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제 책임”이라고 답변했다. 

‘패배 원인이 어디 있다고 보느냐’는 이어진 질의에 한 위원장은 “국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 책임은 오롯이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공공선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했는데, 향후 계획이 뭐냐’는 질의에 한 위원장은 “특별한 계획을 갖고 있지 않고, 어디에서 뭘하든 나라를 걱정하며 살겠다”고 답했다. ‘정치를 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자 그는 “저는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비대위원들과 동반사퇴 하는지’를 두고 한 위원장은 “그건 제가 그분들 의사를 강요할 수 없기 때문에 제가 책임지고 사퇴하는 것”이라고 답했고, ‘향후 지도부 관련 당과 논의했는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답변드렸다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 대통령 “국정쇄신할 것”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민심이 ‘정권심판’으로 나타난데 대해 11일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통령실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전했다.




한 총리, 대통령실 참모들 사표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참모들이 11일 국민의힘 총선 참패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퇴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뜻을 받들자면 국정 쇄신은 당연하고 국정 쇄신을 하려면 인적 쇄신이 선행돼야 한다"며 "한덕수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구두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가안보실을 제외한 대통령실의 모든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진들도 전원 사의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사의를 표명한 참모진에는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 이도운 홍보수석, 한오섭 정무수석 등이 포함된다.




과천시 추사난

스토리&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