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대호 안양시장, 국토부에 경부선 지하화 등 철도 현안 건의
  • 기사등록 2022-09-14 14:30:42
  • 기사수정 2022-09-14 14:32:13
기사수정


최대호 안양시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경부선 지하화와 위례과천선 안양 연장 등을 건의했다.

최 시장은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1기신도시 지자체장들이 원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안양현안인 철도사업 관련 주요 현안을 건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추석연휴 직전인 지난 8일 원희룡 국토부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안양교통현안 해결을 요청하며 포즈를 취했다. 



건의한 안건은 ▲경부선 철도 지하화 ▲위례과천선 안양 연장 ▲서부선 안양 연장 ▲인천2호선/광명시흥선 안양 연장 ▲GTX-C노선 인덕원 정차 관련 사항 등으로, 대통령·광역지자체장(경기도)·기초지자체장(안양시)의 공약이 포함됐다.


안양시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달성 목표에 기여하고, 미래 철도 중심 교통체계 선도 도시 확립을 위해 다수의 철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경부선 지하화는 ‘경부선 지하화 추진 협의회’를 구성해 2012년부터 지속 건의하고 있는 사항이다. 


경부선 지하화 추진 협의회는 7개 지자체(안양시, 금천구, 구로구, 동작구, 영등포구, 군포시, 용산구)로 구성돼있고, 현재 협의회장 지자체는 군포시다.


윤석열 정부 120대 국정과제에 ‘지상철도시설 지하화’가 포함되어 있는 만큼, 최 시장은 단절된 도시공간 통합발전 및 철도부지를 활용한 청년주택 용지 확보 등을 위해서 꼭 필요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최 시장은 “안양시는 서울·경기 남부권 광역철도축의 연결도시”라며 “안양권 인근 철도사업을 연계해 수도권 철도 이용 권역 확대 및 출퇴근 시간 단축 목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4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