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20일 경기도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도내 6개 통합교육지원청 분리·설치를 위한 공동대응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엔 과천시 김현석 도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 20명이 참석했다.


김현석 경기도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경기도의원들이 20일 경기도시군별 단독 교육청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이들은 “현재 경기도에는 31개의 시·군이 있지만 일선 학교와 밀접하게 교육행정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경기도교육청의 하급행정기관인 교육지원청은 25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30년 동안 과천, 구리, 남양주, 광주, 하남 등 12개 시·군에는 각각 두 지역씩 통합하여 관할하는 교육지원청이 운영됐다.

이들 지역들은 지역교육의 특수성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구리시 이은주 의원은 “인구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경기도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경기도의 통합교육지원청 운영으로 인해 오히려 경기교육에서는 대한민국 헌법 제31조제1항에 명시된 ‘모든 국민의 능력에 따라 균등하게 교육을 받을 권리’가 침해받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번 성명 발표와 함께 오는 22일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다시 한 번 통합교육지원청 분리를 위한 TF 구성과 도의회-교육청 협의체 구성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석 의원은 "지식정보타운 중학교 신설문제 등 지역 교육이슈 대응에 있어 과천만을 위한 교육지원청이 있었다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본다"며 "국민의힘 도의원들과 함께 1시군 1교육지원청이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4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