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아 키우던 풍산개 '곰이'와 '송강'을 정부에 반환하겠다고 7일 밝히면서, 사룟값과 사육사비용 등 250만원의 혈세지원을 두고 전현 대통령 측이 충돌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이 풍산개를 정부에 반환하겠다고 밝힌 것은 자신이 퇴임하기전 관련부처와 협의를 해놓았는데도 사료비와 사육사 비용 250만원을 윤석열 정부가 예산에서 지원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에서 생활하던 시절 키우던 풍산개.  문재인 페이스북 


문 전 대통령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행안부는 6월 17일 시행령 개정을 입법 예고했으나 이유를 알 수 없는 대통령실의 이의 제기로 국무회의에 상정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행안부는 일부 자구를 수정해 다시 입법예고하겠다고 했으나 지금까지 진척이 없다"며 "역시 대통령실의 반대가 원인인 듯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쿨하게 처리하면 그만"이라며 "대통령기록물의 관리 위탁은 쌍방의 선의에 기초하므로 정부 측에서 싫거나 더 나은 관리방안을 마련할 경우 언제든지 위탁을 그만두면 된다"며 반환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은 즉각 언론 공지를 통해 "문 전 대통령 측이 풍산개를 맡아 키우기 위한 근거 규정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대통령실이 반대해 시행령이 개정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시행령은 대통령기록관 소관으로서, 행안부, 법제처 등 관련 부처가 협의 중에 있을 뿐, 시행령 개정이 완전히 무산된 것이 아니다"라며 "시행령 입안 과정을 기다리지 않고 풍산개를 대통령기록관에 반환한 것은 전적으로 문 전 대통령 측 판단일 뿐, 대통령실과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사룟값 세금으로 지원받지 못하니 파양한 것" " 전직 대통령 예우보조금 1억3천여만원 인상도"



윤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 최측근들도 이를 놓고 정면 격돌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떤 핑계를 내놓아도 본질은 바뀌지 않는다"며 "결국 사룟값, 사육사 비용 등을 세금으로 지원받지 못하니까 강아지를 파양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협약서를 토대로 사료비 등 250여만 원의 예산지원 계획이 수립됐다"며 "퇴임 후 본인이 키우는 강아지 사육비까지 혈세로 충당해야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강아지 사룟값은 하나의 사례에 불과하다"며 "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전직 대통령 예우보조금이 2억6000만원에서 2022년 3억9400만원으로 인상됐고, 심지어 월 1400만원에 이르는 대통령 연금을 비과세 대상으로 바꿔놨다"고 힐난했다.

권 의원은 "겉으로는 SNS에 반려동물 사진을 올려 관심을 끌더니, 속으로는 사룟값이 아까웠나"라며 "참으로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문 전 대통령 대변인격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 문 대통령에게 '키우던 분이 데려가시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풍산개를) 평산으로 데려간 것"이라고 반박했다.윤 의원은 "겉으로는 호탕하게 '데려가서 키우라'고 해놓고 속으로는 평산마을에서 키우는 행위를 합법화하는 일에 태클을 거는 것은 대통령실"이라며 "좀스럽고 민망한 일을 하는 것은 정부·여당"이라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6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