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메뉴 닫기
유승민 “왜 피해자가 가해자 마음 열어야 하나?” 2023-03-20 15:16:37



유승민 전 의원이 20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외교가 성공적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가해자가 피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는 상황을 피해자가 가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는 상황으로 전도시켜 놓고 이것을 외교적 성공이라 자랑하니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사진)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의 방일 외교에 대해 대통령실이 ‘일본인의 마음을 여는 데 성공했다’고 자랑한다. 웬만하면 입 닫고 있으려 했는데 한심해서 한마디 한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앞서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지난 1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외교가 상대의 마음을 열고 양자 또는 다자 관계에서 판을 바꾸는 것이라면 이번 방일 외교는 커다란 성공”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과거사에서 일본이 가해자, 우리가 피해자였다는 역사의 진실은 변할 수 없다”며 “피해자가 왜 가해자의 마음을 열어야 하나. 가해자가 피해자의 마음을 열기 위해 진심으로 노력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학교폭력도 이치가 그러한데 한·일 역사에서는 더더욱 그렇지 않나”라며 “일본은 강제징용, 강제노동의 강제성조차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허구한 날 일본의 사과와 배상에 매달리는 것, 저도 찬성하지 않는다. 2018년의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과 상충되는 문제도 알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대일외교가 잘못된 것도 맞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역사의 진실마저 부정하려는 일본에게 저자세를 취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독도, 위안부, 강제징용,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등재 등 주권과 역사의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의 단호한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그게 순국선열의 혼에 부끄럽지 않고, 위안부 피해자, 강제징용 피해자의 억울함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리는 길”이라고 했다.



스토리&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