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구례읍 오거리 카페 허밍에서, 박혜범 


카페에 앉아 다 마시고 비워진 커피 잔

뜨거움은 식어버리고

언뜻 가슴앓이 그리움처럼 향기만 묻어나고 있는 

조그만 에스프레소 잔을 바라보고 있으려니,

말라버린 커피 얼룩이

마치 한 폭의 명화를 보는 듯

나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비워야 보이는 길

마지막 한 방울 마음의 찌꺼기까지 모두 비워내야 

비로소 보이는 길이

조그만 에스프레소 커피 잔 속에 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1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