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방사청 대전이전 구체화... “윤 대통령, 예산 90억 증액 ”
  • 기사등록 2022-08-21 19:31:35
  • 기사수정 2022-08-29 20:37:27
기사수정
이장우 대전시장 브리핑서 밝혀...이전 관련 예산 210억원으로 늘어...내년 초 TF팀 300명 대전서 활동 시작


정부과천청사 두 개동을 사용하는 방위사업청사 전경. 과천시는 "정부가 발표한 과천지원책은 하나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방사청 이전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슈게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공약한 방위사업청(방사청) 대전 이전과 관련한 예산과 시기가 구체화되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1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신속한 방사청 이전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방사청 이전 준비 비용으로 당초 예산 120억원이 책정됐는데, 윤 대통령께서 기본설계비 등 90억원 증액을 약속했다"며 "관련 예산이 총 210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대통령께서 대선 공약을 신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예산 반영 등 확실한 후속 지원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또 "방사청 이전을 추진할 특별팀(TF) 300여 명이 내년 초 서구 월평동 옛 마사회 건물에서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시는 현재 방사청 이전 부지로 정부대전청사 유휴지와 안산국방산단 등 두 곳을 검토하고 있다.




ϕ 신계용 시장 “과천 지원책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아” 방사청 이전 반대 



신계용 과천시장은 지난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방위사업청 대전 정부청사이전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신계용 시장은 “정부과천청사의 세종시 이전이 시작된 후 정부가 발표한 과천지원책은 지금까지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과천에 입주한지 6년도 되지 않은 방위사업청을 또다시 대전으로 이전한다고 발표한데 대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이번 방사청 이전 결정과 관련하여 민관대책위를 꾸려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이 마련될 때 까지 대정부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ϕ 5년 전 과천 이사한 방사청 또 빼가나...과천시민들 박탈감 커 


방사청은 2017년 서울 용산에서 과천으로 이전했다. 

방사청 근무 인원은 1천600명, 예산 규모는 16조7천억원에 이른다.


방사청은 정부과천청사에서 두 개동을 사용하고 있는 등 차관급 부서치곤 큰 부처이다. 

때문에 과천시의 박탈감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3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