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힘 중진들 반발...“ 정치, 민주주의, 당, 대통령을 죽였다”
  • 기사등록 2022-08-28 12:38:12
  • 기사수정 2022-08-28 12:54:34
기사수정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 사이에서 당을 살리기 위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27일 의원총회 당 수습방안데 대해 공개적 반대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법원이 2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낸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이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27일 마라톤 의원총회 끝에 권 원내대표의 거취를 사태 수습 이후 재논의하는 등 권성동 원내대표 중심의 수습책과 함께 당헌당규 정비를 통한 새로운 비대위 구성을 결의했지만 중진의원들의 반발로 당내 소용돌이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권성동원내대표의 조기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경태페이스북 



5선 중진인 조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게 미래를 위한 결정인가. 현 지도부는 대승적 결단을 해야 한다. 이번 의총 결정은 국민과 당원을 졸로 보는 것"이라며 "당과 국가를 사랑한다면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 지도부는 그 실력이 다 드러났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처리방식이 세련되지 못했고, 비대위 전환의 기본 발상에 사익이 앞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가면 파국이 예정돼 있다"며 "절차적 정당성도 갖추지 않고 출범한 비대위, 그에 따른 가처분 인용, 대통령께서 금주령을 내린 행사에서 원내대표의 음주. 이것이 우리가 해야 할 행동이 맞느냐"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전날 의총의 의사결정이 잘못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어제 의총에 70여 명이 참석했고, 불참한 의원 대다수에는 지금의 원내대표가 안 된다는 기조가 깔려 있다고 본다"며 "보이콧 성격이 상당히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지도부에 혼란한 상황을 수습할 수 있는 정통성을 부여해야 한다"며 "이미 권 원내대표는 그 정통성을 상실했다"고 거듭 권 원내대표의 거취 정리를 주장했다.


의총에서 당헌·당규 정비 후 새 비대위 구성, 이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의 추가 징계 촉구 등을 결정한 데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조 의원은 "자기들에게 불리하다고 당헌·당규를 고치는 건 윤석열 대통령이 주장해온 공정과 상식에도 어긋난다"며 "우리가 비판했던 민주당과도 다를 게 없다. '내로남불' 식 처방"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추가 징계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며 "어느 한 사람을 쫓아내려고 온 당력을 쏟아붓는 게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다른 중진 의원들도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권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4선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날 의총 결정에 대해 "정치를 죽이고, 민주주의를 죽이고, 당을 죽이고, 대통령을 죽였다"며 "권 원내대표가 물러나는 게 정치를 살리는 길이고, 민주주의와 당과 대통령을 살리는 길"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3선 김태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분란과 혼란을 수습하려면 내려놓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권 원내대표가 스스로 물러나는 게 사태 수습의 첫 단추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당이 또 다시 민심을 외면하는 길을 가려해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오기를 부린다고 되는 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중진의원 간담회 및 의원총회를 개최해 법원의 결정에 대한 이의 절차 진행, 새로운 비대위 구성, 이준석 전 대표 추가 징계 등 4가지 사안을 결의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3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