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아파트 매맷값 거품 빠지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9년1개월 만에, 수도권 아파트값은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 같은 아파트값 하락폭 확대는 고금리 정책과 긴축 영향도 크지만, 정부가 상당폭의 아파트값 하향안정화를 용인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주 전국 아파트값 변동률. 자료=한국부동산원


8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5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15% 하락했다.

이는 전주(-0.13%)보다 낙폭이 커진 것이자, 2013년 8월 5일(-0.15%) 조사 이후 9년1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중저가 노원 도봉구 최대 낙폭...송파구는 최고가 대비 6~7억 급락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5월 30일(-0.01%) 이후 15주 연속 하락하며, 최근 5주 연속으로 낙폭을 확대했다.

서울 25개구가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노원구와 도봉구의 아파트값이 각각 0.30% 떨어지며 서울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노원구 낙폭은 2012년 12월 3일(-0.39%)이래 9년 9개월 만에, 도봉구는 2013년 2월 11일(-0.62%)이래 9년 7개월 만에 최대다.


강남권도 예외는 아니다. 

송파구는 지난주 –0.12%에서 금주 –0.16%로 낙폭이 확대됐고, 강남구(-0.09%)와 강동구(-0.09%) 역시 전주 –0.06%보다 낙폭을 키웠다. 

서초구(-0.03%)도 지난주 –0.0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송파구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인 잠실동 엘스·리센츠·트리지움 등 대표 아파트의 경우 최근 급매물 출현으로 전용면적 84㎡ 의 거래가격이 20억원 안팎으로 최고가 대비 6억∼7억원 폭락했다.



경기도 광명 화성 오산 시흥 의왕시 많이 떨어져 



수도권 전체 아파트값도 –0.21%로 지난주(-0.20%)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폭은 2012년 9월 10일(-0.22%)이래 10년 만에 최대다.

인천은 지난주(-0.29%)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21%에서 금주 –0.22%로 낙폭이 커졌다.


경기도에서는 많이 떨어진 곳은 광명시 화성시 양주시 오산시 시흥시 의왕시 등이다. 

광명과 화성 아파트값이 0.39% 떨어지며 낙폭이 커졌고, 의왕시 아파트값도 0.34% 내리며 낙폭이 확대됐다.

양주(-0.39%), 오산(-0.37%), 광주(-0.35%), 시흥시(-0.36%) 등지도 0.3%대의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국 17개 광역시·도 아파트값도 지난주에 이어 전 지역에서 하락했다.

이번주 전국 아파트값은 0.17% 떨어지며 지난주(-0.15%)보다 낙폭이 커졌다. 

전국 아파트값은 18주 연속 하락이다. 



한국갤럽 조사, “향후 1년 내 집값 내릴 것” 65% 



한국갤럽 조사결과, 국민 65%는 향후 1년내 집값이 내릴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헤럴드경제와 국회의장실 공동 의뢰로 5~7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506명을 대상으로 향후 1년내 집값 전망을 물은 결과 64.4%가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14.9%에 그쳤고, "변화가 없을 것"이란 응답은 17.8%였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 인터뷰(무선 89.7%, 유선 10.3%)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0.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4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