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안양시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시민들이 함께 응원할 수 있도록 안양종합운동장을 개방하고 전광판을 통해 중계한다고 25일 밝혔다. 


안양시는 오는 28일 월드컵 가나전, 내달 3일 포르투갈전 때 안양종합운동장을 개방키로 했다.  안양시 


안양시는 오는 28일 가나전 경기 시작(22시) 전인 오후 8시 30분경부터 안양종합운동장을 개방한다.

12월 3일 포르투갈전에도 경기 시작 1시간 30분 전부터 안양종합운동장을 개방한다. 다만 두 경기 모두 우천 시에는 취소된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가 예상되는 만큼, 응원전 당일 경찰, 소방, 자원봉사단체 등의 협조를 통해 구급차 2대와 안전관리 및 응급 의료지원을 위한 안전관리요원 150여명을 배치해 동선 안내 및 질서유지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종합운동장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주차 안내요원을 배치할 예정이지만, 한정적인 주차 공간으로 종합운동장 주변이 혼잡할 수 있어 가능한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전 관련 심의 등 절차로 인해 1차전부터 시민들과 함께 할 수 없는 것은 아쉽지만, 추운 날씨 속에 진행되는 야간 행사인 만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준비해 차분한 응원전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6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