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과천시 공무원이 내년 619명으로 늘어난다.

과천시는 또  과천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해, 조직개편에 따른 국과 과의 명칭을 변경하고 새로운 과 신설을 통해 행정효율성을 높이고 내부혁신을 가하기로 했다. 


과천시청 전경.  이슈게이트


1일 과천시가 입법예고한 ‘과천시 지방공무원 정원 규칙 일부개정규칙안’에 따르면 새로 늘어나는 공무원은 25명이다. 

신계용 시장은 7월 취임 이후 행안부 지침에 따라 과천시 공무원 5명을 증원한 바 있다. 

이번 25명 증원안을 포함하면 신 시장 취임 이후 공무원이 30명 늘어난다.


전임 김종천 과천시장은 4년 동안 509명에서 589명으로 80명을 증원했다. 



공무원 적극행정 독려 위해 담당관실 신설 ... 공무원에게 상 주기 위한 취지 



이번 정원확대안으로 5급 사무관자리가 36명에서 41명으로 늘어나면서 연말 조직개편에 따라 적극행정담당관 등이 새로 생긴다.


적극행정담당관은 공무원의 적극행정 독려를 위해 신설했다. 법무조사팀과 감사조사팀이 배속된다. 

신계용 시장의 의지가 적극 반영됐다.


과천시 관계자는 “감사담당관실의 감시하는 분위기에서 탈피해 행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공무원에게 상을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문 임기제 삭제...별정직 증원 없어  



시장 비서실장은 6급 팀장에서 5급으로 직급이 상향조정된다.


현 과천시 별정직은 6급 상당 1명, 7급 상당 1명으로 증원이 없다. 


김종천 시장 때는 이외 전문임기제 공무원을 두었다.

시민사회 소통관과 정책보좌관을 계약직으로 각각 임명해 과천시의회와 갈등을 빚었다. 

과천시는 이번에 전문임기제 공무원 임명에 대한 내용을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에서 삭제키로 했다.



자치행정국 행정안전국으로 명칭 변경...가족 아동과, 자원위생과 신설 



과천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에 따르면 기획감사담당관은 기획홍보담당관으로 명칭이 변경된다.

자치행정국은 행정안전국으로, 안전도시국은 건설도시국으로 이름이 바뀐다.

경제복지국에 ‘가족아동과’, ‘자원위생과’가 신설된다.


이름이 바뀌는 과도 있다.

안전총괄과는 안전재난과로,  일자리경제과는 지역경제과로,  환경위생과는 기후환경과로, 도시개발과는 신도시조성과로, 공원농림과는 공원녹지과로 바뀐다.



4급 정원은 5명으로 유지...36개과 131팀 



정원이 늘지만 4급은 부시장과 국장 등 5명 그대로다.


5급은 36명에서 41명으로 5명이 는다. 

6급은 6명이 늘어 138명이 되고 7급은 7명이 늘어 160명, 8급은 4명이 늘어 149명, 9급은 3명이 늘어 123명이다.


내년부터 과는 36개, 팀은 131팀이 된다. 



추가 인건비 내년도 10억원 추계..."실제로는 덜 들어가" 



25명 증원으로 추가적으로 들어가는 인건비 예산은 내년 10억6212만원으로 추계됐다. 월 기준으로 8855만원이다.

5년 후 2027년은 11억5천만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계하고 있다.

과천시 관계자는 "추계는 그렇게 돼 있지만 승진 또는 호봉승급 감안하면 실제로 들어가는 예산은 추계액의 60%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행정서비스 높이기 위해 동사무소 10명 배치 



과천시의 이번 증원안은 과천시 자체 판단으로 대민행정 서비스를 강화하고 행정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새로 늘어나는 인원 25명 중 동사무소에 10명을 배치한다. 나머지 15명 중 본청에 12명, 사업소에 3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휴가와 사직 등으로 현업부서에서 인원을 추가 요구하지만 현원은 항상 부족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슈게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issuegate.com/news/view.php?idx=127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후원 및 제보 문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